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靑 다주택자 오늘까지 매각시한…이르면 오늘 결과 발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청와대는 이르면 31일 청와대 다주택 고위직 참모의 주책 처분에 관해 밝힐 전망이다. 이날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권고한 주택 처분 시한이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청와대는 다주택 참모의 주택 처분 현황에 관한 발표 시기와 방법에 관해 고심하고 있다. 이르면 처분 시한인 이날 발표할 가능성도 있다.

'강력한 권고'를 했던 노 실장은 '똘똘한 한채' 논란 끝에 충북 청주 아파트에 이어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도 매각하면서 무주택자가 됐다.

'강남 3구'에 2채를 보유해 가장 많은 관심을 받았던 김조원 민정수석은 서울 송파구 잠실동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중 잠실의 아파트를 내놓기로 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호승 경제수석(경기 성남 분당 1채·배우자 명의 지분)도 매각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여현호 국정홍보비서관(경기 과천 분양권·서울 마포구), 김광진 정무비서관(광주 서구·서울 서초구), 강민석 대변인(서울 서초구 1채·배우자 명의 지분) 등이 주택을 매각했거나 매각 의사를 밝혔다.

청와대 공식 발표에선 매각 여부 혹은 의사가 알려지지 않은 김외숙 일자리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등 참모들의 처분 여부도 확인될 전망이다.

다주택 보유는 문재인 정부 초 밝혔던 고위공무원 7대 인사배제 기준에 더해 사실상 8번째 기준이 되는 모양새다. 7대 기준은 Δ병역기피 Δ세금탈루 Δ불법적 재산증식 Δ위장전입 Δ연구 부정행위 Δ음주운전 Δ성관련 범죄다.

다주택 보유 자체가 불법은 아니지만 청와대가 부동산 안정 대책을 시행하는 과정에서 '국민의 눈높이를 고려하고 솔선수범해야 한다'며 스스로 약속한 만큼 무관한 인물을 기용하는 것은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최근 발표된 인사에서도 다주택 보유 여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됐다. 지난 24일 청와대 인사에서 교체된 5명 중 박진규 신남방·신북방 비서관, 조성재 고용노동비서관, 윤성원 국토교통비서관 등 3명은 다주택자였다. 3명이 다주택자였다.

이들 자리에 새로 임명된 5명 중 4명도 1주택자로 나타났다. 나머지 1명인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은 경기 포천시 단독주택(9100만원)과 서울 종로구 누하동 단독주택(2억3800만원) 등 2채를 공동 명의로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포천은 조정대상지역은 아니다.

전날 내정 발표된 김대지 국세청장 후보자는 무주택자이고,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은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와 세종시 아파트 분양권 중 하나를 처분할 계획이라고 한다.

다만 최영진 부위원장 후보자도 지난 2월 공개된 재산등록사항에 따르면 서울 송파구 아파트와 세종시 아파트 분양권을 소유하고 있는데 처분 의사는 확인되지 않았다.

최재형 감사원장이 감사위원으로 추천했지만 청와대 인사검증 과정에서 부적격 판단을 받은 판사 출신 인사도 5주택자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