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종합
"서·남해 어선들이 오징어 싹쓸이"동해안 어민들 청와대 청원
지난 3일 오전 강원 강릉시 주문진항에서 어민 약 100명이 모여 근해자망 오징어 조업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뉴스1 DB)


(강릉=뉴스1) 최석환 기자 = 서·남해 어선들의 동해안 원정조업에 대한 동해안 어민들의 반발이 큰 가운데 이를 막아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올라 관심을 끌고 있다.


동해안 어민들은 지난 15일 ‘오징어 싹쓸이하는 유자망조업 반대한다’라는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려 서·남해 근해자망 어선 조업에 따른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31일 현재 참여자 1680명을 넘어서며 공감대를 확산하고 있다.

글에는 “친환경 낚시어업인 채낚기어선이 오징어를 잡기 위해서는 정부의 여러 가지 제도상 엄격한 규정을 거쳐야 한다”며 “서·남해 조기잡이 유자망 어선들이 아무런 규제도 받지 않고 동해까지 진출해 척당 그물길이 약 1만8000m까지 투망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또 “심지어 채낚이어선이 집어등을 켜고 조업 준비중에 있는데도 바로 옆에서 투망해 채낚기어선이 집어해 놓은 오징어를 빼내가고 있다”며 “유자망어선 주어종은 조기인데 규제 외 지역인 오징어조업에 나서는 걸 방치하는 것은 오징어를 주어종으로 하는 채낚기선과의 분쟁은 물론 어자원 남획과 불법을 방조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오징어 채낚기선 어업을 보호해 주시어 모처럼 자원회복이 기대되는 동해안 오징어가 어민들의 한숨이 되지 않도록, 사라진 명태처럼 동해안에서 오징어가 사라지지 않도록 해달라”고 밝혔다.

이 청원은 8월14일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앞서 지난 3일 강원 강릉시 주문진항에서는 동해안 어민 약 100여 명이 모여 서·남해 근해자망 어선 동해안 원정 조업 반대 집회 시위를 하기도 했다.

당시 강원도 환동해본부에 따르면 도내 오징어 조업어선은 5톤 이내 소형어선인 반면 원정조업 어선은 20~40톤 급으로 도내 어선보다 약 5배 많이 어획한다.

또 동해안 어선은 채낚기 어선으로 낚시와 연안자망을 사용하는 반면 서해와 남해 어선은 근해자망을 사용해 오징어를 낚기 때문에 보다 많은 양의 어획을 올린다.

연안자망은 최대 길이가 약 1600m인 반면 근해자망은 최대 길이가 약 1만6000m에 이른다.

환동해본부 관계자는 “이렇게 방치하게 되면 강원도에서 오징어도 명태처럼 사라질까 우려가 된다”며 “현재 법적으로 문제가 없어 제도 개선을 위한 건의문을 해양수산부에 보냈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