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권
'나눔 UP, 무더위 DOWN'…군산시, 저소득층 냉방용품 지원
전북 군산시가 코로나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에 냉방용품을 지원한다. /© 뉴스1


(군산=뉴스1) 김재수 기자 = 전북 군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에 냉방용품을 지원한다.


시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대한 폭염 대책으로 저소득층 6000세대에 냉방용품을 지원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복지관과 경로당 등 사회복지시설의 휴관이 길어지면서 혹서기 취약계층의 냉방시설 이용이 어려워진데 따른 것이다.

냉방용품으로는 쿨매트 2000개와 양·우산 4000개로 쿨매트는 기초생계 또는 의료급여 대상자 중 만65세 이상에게 지원하며, 양·우산은 중위소득 80% 이내의 여름철 주거냉방이 취약한 세대에 지원한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올해 코로나19로 사회복지시설 등을 이용하기 어려운 취약계층이 자택에서 안전하고 시원한 여름을 보내는 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이웃돕기 성금으로 이뤄진 만큼 주변의 어려운 이웃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