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도 동해/삼척/태백
‘2020 해변 힐링버스킹’ 망상·추암해변서 열려- 8월 8일(토)까지 매일 8시 ~ 9시 30분까지 열려

동해시(시장 심규언)가 8월 8일(토)까지‘2020 해변 힐링버스킹’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지난 7월 31일(금)부터 오는 8일(토)까지 총 9일간 운영되는 이번 버스킹은 동해시 관내 주요 해변인 망상해변, 추암해변 2개소에서 이뤄지며, 기간 중 매일 저녁 8시부터 9시 30분까지 약 90분간 진행된다.

시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주민과 관광객에게 길거리 문화예술공연으로 힐링과 활력을 주고 지역 문화예술인들에게 문화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망상해변은 망상 신상가 앞 버스킹공연 데크에서, 추암해변은 관광안내소 옆 광장에서 진행되며, 코로나19로 인해 관람객은 마스크 착용, 객석 간 이격거리를 유지하며 운영한다.

일일 3 ~ 5개 팀의 다채로운 공연이 이뤄지는 이번 버스킹은 해변 관광객과 지역주민에게 여름밤 정취를 더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동해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해변 축제가 취소된 가운데 진행되는 버스킹인만큼, 해변을 방문하는 관광객과 시민들의 문화적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철저히 방역수칙을 준수한 상태에서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