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권
대전·충남 장맛비 잠시 소강…새벽부터 최대 250mm 폭우 예상
대전과 충남지역에 7일 밤부터 장맛비가 잠시 소강상태에 접어들었지만, 8일 새벽부터 최대 250mm의 폭우가 이어질 전망이다. © News1 김기태 기자


(대전=뉴스1) 김종서 기자 = 대전과 충남지역에 연일 이어지는 장맛비가 시간당 5mm 내외로 소강상태에 접어들었지만, 새벽부터 다시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쏟아질 전망이어서 주의가 요구된다.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7일 밤부터 비가 그치거나 빗방울이 떨어지는 등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으나, 8일 새벽부터 다시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강한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8일 대전과 충남지역에 80~150mm, 많게는 250mm 이상의 거센 빗줄기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오후 9시10분 기준 0시부터 내린 비의 양은 서천 57.5, 금산 51.4, 연무(논산) 49.5, 양화(부여) 34, 문화(대전) 29, 세종금남 25, 계룡 20.5, 정산(청양) 14, 공주 11.5, 보령 8.1, 만리포(태안) 6.0, 천안 5.9, 당진 4.5, 홍북(홍성) 4.0 서산 3.6, 송악(아산) 3.5, 예산 2.5mm 등이다.

비는 오는 9일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