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전교통
폭우로 서울 주요 간선도로 통제…내일도 출근대란 예상
중부지방 집중호우가 계속된 9일 오후 비구름이 한강 일대를 뒤덮고 있다. 2020.8.9/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연이은 폭우로 서울 도심에서 출근길 교통체증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병력 1200여명을 동원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한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0일 아침 출근길에 교통혼잡이 예상돼 서울 교통경찰을 최대한 동원해 주요 교차로를 교통관리할 방침이라고 9일 밝혔다.

중부지방 집중호우로 팔당댐 방류량이 증가함에 따라 한강 수위가 높아져 현재 서울의 올림픽대로와 동부간선도로, 내부순환도로 곳곳이 통제되고 있다. 경찰은 이날 내린 호우로 올림픽대로와 동부간선도로 등 주요 간선도로의 교통통제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찰 병력을 최대로 동원해 1200여명이 교통관리에 나선다. 교통경찰관 618명, 교통기동대 6개 중대 246명, 경찰관기동대 2개 중대 152명, 모범운전자 180여명 등이다.

경찰 관계자는 "월요일 출근길은 기본적인 교통량이 많은 데다 교통통제까지 겹쳐 이른시간부터 간선도로 진출입로 및 도심권의 교통혼잡이 예상된다"며 "시민들이 지하철 등 적극적인 대중교통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