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복지여성
14일 동네병원 집단휴진 '째깍째깍'복지부-의협은 평행선
집단휴진에 들어간 의과대학 정원 확대 방안에 반대하는 전공의들이 지난 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 2020.8.7/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김태환 기자 = 대한의사협회가 의대정원 확대 반대 등을 이유로 예고한 14일 집단 휴진이 다가오고 있다.


전초전으로 평가됐던 지난 7일 전공의들의 집단 휴진은 다행히 큰 의료공백 없이 마무리됐지만, 이번 의협의 집단휴진을 두고는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개원의 위주로 구성된 의협의 집단 휴진은 동네 의원을 찾는 환자들의 혼란을 야기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반면 협상 주체인 의협과 보건복지부와의 접점 찾기는 아직 요원하다.

◇전공의, 집단휴진 의료공백 없이 마무리했지만…다가오는 동네 의원 휴진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정책에 반발해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가 지난 7일 집단휴진을 실시했지만, 이렇다 할 의료 공백은 발생하지 않았다.

대전협 구성원이 수련의로 구성되어 있는 탓에 속해있는 수련 병원의 규모가 비교적 커 대체인력을 구하는 것이 어렵지 않았고, 집단 휴진 자체가 하루에 그쳐 휴진으로 인한 과밀 현상을 미리 막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오는 14일에는 의협의 집단 휴진이 다가오고 있다.

의료계 최대 단체인 의협은 지난 1일 Δ의대 정원 확대 철회 Δ공공의료대학 설립 계획 철회 Δ한방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철회 Δ비대면 진료 정책 중단 Δ의협과 민관협력체계 구축 등을 정부에 요구했으며, 이를 오는 12일 낮 12시까지 정부가 이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14일 집단 휴진을 예고했다.

의협은 개원의가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1차 의료기관인 동네 의원들이 이에 동참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리 선 조치가 가능했던 전공의 집단휴진과는 달리 동네 의원들의 휴진은 환자들의 혼란을 막기 어렵다는 것이다.

또한 일각에서는 동네 의원의 휴진으로 상급 의료기관인 병원과 종합병원으로 환자들이 몰릴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아울러 지난 7일 휴진했던 전공의들이 14일 집단휴진에도 추가로 참여할 예정이어서, 이로 인한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다.

◇복지부 "실무라인 접촉중" vs 의협 "대화 시도 모양 만들려는 의도"

다만 이같은 상황에도 복지부와 의협은 이렇다 할 구체적인 협의는 진행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복지부 측에서는 실무라인 접촉은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면서 의협측의 협의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손영래 복지부 대변인은 지난 10일 정례브리핑에서 "실무적으로는 관계자들과 계속 논의를 하고 있다"면서도 "의협이 제시한 협의체를 구성해 상생하는 방안을 만들어보자"고 밝혔다.

아울러 의협 측이 의사 정원의 문제가 아니라 지역 및 필수부분 배치의 문제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전폭적으로 동의한다"며 함께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의협 측에서는 "원안을 유지한 채 충분한 대화 제스쳐를 취했다는 모양을 만들려는 의도"라고 평가했다.

의협은 지난 7일 박능후 복지부 장관의 담화 등을 통해 의대정원 확대 등 정부가 제시한 원안에 대한 수정 가능성이 제시되길 기대했지만, 박 장관의 담화문에서 "의대 정원 확충은 꼭 필요한 정책"이라고 밝힌 것은 협의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는 주장이다.

김대하 의협 대변인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지역 불균형과 필수 분야에 의료 격차가 발생하는 것은 절대적인 의사 수가 부족해서 생긴 문제가 아니다"며 "배치 문제를 언급한 것은 기존의 복지부 워딩에 비교하면 유연해진 것이 맞지만, 정부 원안이 수정 내지는 재검토된다는 말이 없다면 협의를 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