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건강
화천주민 1명 코로나19 확진화천군, 지역확산 저지 총력전

화천지역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화천군은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화천군보건의료원은 서울시 송파구 160번 확진자와 지난 15일 서울에서 접촉한 A(여·54)씨에 대해 20일 오전 11시20분 검체 검사한 결과 이날 오후 5시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의료원 동선 조사 결과 A씨는 확진자 접촉 이후 지난 18일 오전 11시12분~11시20분 사이 화천 5일장터 야채노점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A씨 남편 B씨는 같은 날 오전 11시20분~11시25분 사이 시외버스터미널 인근 CU편의점을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기간 A씨와 B씨는 마스크를 착용했던 것으로 조사됐으며, 서울에 거주하는 B씨에 대해서는 격리 및 검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화천군은 확진자가 다녀간 화천 5일장을 오는 9월3일까지 폐쇄조치한다고 20일 밝혔다. 

또 확진자 동선에 대한 긴급방역을 완료하고, 확진자 자택 및 주변 주택들에 대한 소독을 진행 중이다.

이재성 화천군보건의료원장은 “지난 18일 확진자 A씨와 동선이 겹치는 주민들은 신속히 화천군 보건의료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아달라”고 강조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