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도 철원/화천/양구/인제
손병천씨, 화천군에 1,000만원 상당 마스크 기탁“화천군의 마스크 지원에 감동, 코로나19 조기종식 기여 희망”

화천군으로부터 마스크를 지원받은 한 주민이 무려 5만매의 마스크를 군청에 기탁해 화제다.

이야기의 주인공은 사내면에서 축산업에 종사하는 손병천(65·사창리)씨.

손씨는 지난달 화천군으로부터 코로나19 개인방역 필수품인 마스크 150매를 지원 받았다.

마스크 50매들이 상자 3개를 받아든 손씨는 다음 날 화천군에 1,000만원 상당의 마스크 5만매를 기탁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손씨는 당초 익명으로 기탁하겠다는 의사를 수차례 밝혔으나, “고단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군민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는 최문순 군수의 간곡한 부탁에 4일 군청에서 열린 기탁식에 모습을 드러냈다.

손씨에게 지급됐던 150매의 마스크가 333배로 불어나 되돌아온 셈이다.

마스크는 향후 방역과 사회적 거리두기 과정에서 수요가 발생할 경우 화천군민들을 위해 요긴하게 쓰이게 된다.

손병천씨는 “다른 어려움도 많을텐데, 마스크 착용 의무화 시행에 앞서 군민들 마스크부터 챙겨준 화천군의 마음 씀씀이가 고마웠다”며 “화천군민의 한 사람으로서 건강한 일상을 되찾는 일에 동참하고 싶어 마스크를 기탁했다”고 했다.

이어 “이 마스크가 화천군민의 개인방역에 기여해 일상으로의 회귀를 하루라도 앞당길 수 있다면 더 바랄 것이 없다”고 했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힘든 상황을 조금이라도 빨리 벗어날 수 있도록 방역에 조금의 빈틈도 없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화천군은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 발동 이전인 지난달 말, 모든 군민과 어린이, 학생들에게 마스크 140만장을 지원한 바 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