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코로나19
국민 10명 중 7명 "코로나 재확산, 집회참여자·종교단체 책임"
© 뉴스1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8명은 3단계 사회적 거리두기에 준하는 2.5단계 수도권 방역 강화가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여론조사 전문업체 4개사가 지난 3~5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00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다섯번째 전국지표조사(NBS·National Barometer Survey) 결과 발표에 따르면 수도권 방역 강화에 대해 '코로나 19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불가피한 조치였다'는 응답은 83%였다.

'자영업자나 종사자 등의 피해를 고려하면 과도한 조치였다'는 응답은 13%에 그쳤다.

8월 중순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 19 확진자가 급증한 사태는 '방역당국의 권고를 무시한 집회 참여자나 종교단체 등의 책임이 더 크다'라는 응답이 69% 였다. '보다 강력한 선제 조치를 취하지 않은 정부의 책임이 더 크다'라는 27%였다.

2차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서는 찬성한다는 응답이 66%, 반대한다는 의견은 30%였다. 2차 재난지원금 지급에 찬성하는 응답자에게 지급 범위를 물어본 결과 전국민에게 지급한다(51%)와 소득하위 50%만 선별적 지급한다(47%)라는 응답이 비슷하게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는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으로 이뤄졌다. 가중치산출 및 적용방법은 2020년 8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통계 기준, 성·연령·지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3.1%p다. 응답률은 31.8%. 조사의 상세자료는 NBS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