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권
'전국 최초' 신안군 버스완전공영제, 타 지자체 벤치마킹
신안군이 전국 최초로 도입한 버스완전공영제에 대한 타 자치단체 벤치마킹이 이어지고 있다. /© 뉴스1


(신안=뉴스1) 박진규 기자 = 전남 신안군이 전국에서 가장 먼저 도입해 시행중인 '버스완전공영제'에 대한 타 자치단체의 벤치마킹이 줄을 잇고 있다.


7일 군에 따르면 올해 신안군을 방문한 강원도 정성군은 지난 6월부터 버스 공영제를 시행하고 있으며, 11월 경기도 화성시에서도 수도권 최초로 도입을 앞두고 있다.

신안군은 지난 2007년 임자도 버스공영제 시범운행을 시작으로, 2013년 5월 전국 최초로 관할 행정구역 전체 버스완전공영제를 시행하고 있다.

당초 33개 노선, 22대에서 현재 117개 노선 65대의 공영버스를 운영하고 있다.

연간 67만여 명이 이용하는 신안 공영버스는 주민의견을 반영해 노선을 결정하며, 65세 이상 고령자 및 학생, 국가유공자 등은 무상이다.

 

 

 

박우량 신안군수가 섬지역 버스운영 체계 개편을 내용으로 하는 공영버스제 개선 정책을 발표한 후 버스에 올랐다. /© News1


신안군의 버스공영제 성공사례는 지난해 전국 버스 총파업 위기속에서도 수익?비수익 노선 상관없이 안정적으로 여객을 운송해 눈길을 끌었다.

1일 대당 운송원가가 17만9330원으로 민간 버스업체의 54% 수준 밖에 되지 않고, 전체 이용객의 83%가 무상교통 제공을 받고 있어 저비용 고효율 교통정책을 실현하고 있다.

박우량 군수는 "전국 최초로 버스완전공영제를 실시해 주민의 교통 불편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며 "신안군의 대중교통 정책 성공사례들을 타 지자체에 널리 전파해 전국으로 버스공영제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