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핫이슈
강원 동해안 곳곳 산사태태풍 오후3시 강릉해상 지나 ‘최대 고비’
7일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있는 강원 강릉시 난곡동 일대 차도가 침수돼 차량이 힘겹게 지나가고 있다.2020.9.7/뉴스1 © News1 최석환 기자


(춘천·강릉=뉴스1) 김정호 기자,최석환 기자 =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영향권에 들어간 강원 동해안 곳곳이 폭우로 지반이 약해져 산사태 피해가 우려된다.


7일 낮 12시 현재 강릉을 비롯한 고성, 동해, 삼척, 속초, 양양 등 동해안 전 시?군에 산사태경보가 내려져 있다.

양양 현남면 남애항 인근에서는 산사태가 발생해 도로가 통제되고 있고, 국도 56호선 양양 송천리 마을 입구 구간에서도 산사태가 일어나 차량운행이 금지되고 있다.

양양 어성전 면옥치리 삼거리에서 법수치리에 이르는 구간에서도 산사태가 발생했다.

속초 목우재 터널은 흘러 내려온 낙석으로 인해 통행이 금지된 상태다.

영동과 인접한 인제, 정선에도 산사태주의보가 발령됐다.

정선에서는 임계지선, 북평지선, 가수리, 생탄, 신동 등을 운행하는 공영버스가 만약의 사고를 대비해 운행을 중단했다.

태백, 영월, 평창, 홍천 등 영서지역 다수의 시?군에는 산사태주의보 내려진 상태다.

동해안을 따라 북상하고 있는 태풍은 이날 오후 3시 강릉 해상을 지나 최대 고비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11시 기준 누적 강수량은 속초(설악동) 232.0㎜, 삼척(신기) 213.5㎜, 강릉 213.0㎜ 등이다.

바람은 최대순간풍속 27m/s까지 불고 있다.

 

 

 

7일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있는 강원 강릉 지변동 한 도로의 하수구에서 빗물이 역류해 일대가 침수됐다.2020.9.7/뉴스1 © News1 최석환 기자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