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대작 사기 혐의 무죄' 조영남 "대법원 최후 진술 때 울먹, 5년간 설움 북받쳐"
가수 조영남이 8일 오후 서울 강남 도산대로 피카프로젝트에서 열린 전시회 '아트, 하트, 화투 그리고 조영남'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0.9.8/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가수 겸 현대미술 애호가 조영남이 그림 대작 사기 혐의로 송사를 겪으며 설움이 북받쳤다고 말했다.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피카프로젝트에서 진행된 '아트, 하트, 화투 그리고 조영남 展' 기자간담회에서 조영남은 송사를 겪으며 마음이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조영남은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공청회가 열렸는데 마지막에 내게 5분 동안 최후 진술 기회를 주더라"라며 "내가 누구 때문에 울어본 적이 없는데 그날 마지막에 울먹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최고로 수치스러웠던 기억"이라며 "나중에 보니 5년 동안 설움이 북받친 모양"이라고 말했다.

앞서 조영남은 평소 알고 지내던 화가 송모씨에게 1점당 10만원을 주고 기존 콜라주 작품을 회화로 그려오게 하거나, 자신이 추상적 아이디어만 제공하고 이를 송씨에게 그려오라고 한 뒤 약간 덧칠을 하고 자신의 서명을 넣어 17명에게 그림 21점을 팔아 약 1억5350만원을 받은 혐의 등으로 지난 2016년 기소됐다.

조영남은 2017년 10월 1심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항소 후 진행된 2018년 8월 2심에서는 범죄를 뒷받침할 증거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무죄를 선고받았다. 이후 검찰이 상고하면서 대법원에 간 뒤 올해 6월 무죄를 선고받았다.

한편 지난 1일부터 진행 중인 '아트, 하트, 화투 그리고 조영남 展'은 오는 11월30일까지 피카프로젝트에서 관람할 수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