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이재명 "위기의 골목경제 살리기 위해 지역화폐 푼다"(상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9일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등 극단적 위기상황에 빠진 골목경제를 살기기 위해 추석 경기 살리기 한정판 지역화폐를 지급한다”고 밝혔다./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송용환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9일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등 극단적 위기상황에 빠진 골목경제를 살기기 위해 추석 경기 살리기 한정판 지역화폐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경제정책 발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경기지역화폐 충전금액의 10%인 기본 인센티브에 대해 오는 9월18일부터 20만원 기준 15%에 해당하는 3만원의 한정판 지역화폐를 추가 지급한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즉 20만원을 충전할 때 사전인센티브 2만원(10%)를 지원하는 외 2개월 내 20만원 사용치 3만원을(15%)를 지원해 총 5만원을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정판 지역화폐는 예산 소진 시까지 경기지역화폐카드 또는 모바일을 소지한 모든 도민을 대상으로 ‘선착순’ 지급할 예정”이라며 “한정판 지역화폐 인센티브 혜택을 지급받으려면 오는 18일 이후 사용액 기준으로 늦어도 11월 17일까지 최소 20만원을 소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기본 사전인센티브(10%)는 종전처럼 충전 즉시 지급되지만, 소비지원 목적의 한정판 인센티브는 20만원 이상의 소비가 확인된 후 10월 26일 또는 11월 26일에 지급된다”며 “사후 인센티브(15% 3만원)는 받은 날로부터 1개월이 지나면 소멸되므로 반드시 그 안에 사용하셔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한정판 지역화폐 예산은 총 1000억원으로, 계획대로 집행된다면 약 333만명의 도민께서 혜택을 받고, 골목상권을 중심으로 중소상공인의 소비매출은 최대 약 8300억원이 증가하며, 그에 따른 생산유발로 적게나마 멈춰가는 지역경제에 심폐소생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