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남북국방
인제 철책서 수해 복구 중 폭발물 ‘펑’…20대 부사관 부상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인제=뉴스1) 김정호 기자 = 10일 오전 8시 13분쯤 강원 인제군 GOP 철책 주변에서 수해 복구 작업을 벌이던 육군 모 부대 소속 A(24) 하사가 원인 미상의 폭발로 부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발목을 다친 A하사는 헬기로 국군수도병원으로 긴급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A하사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하사는 이날 오전 8시부터 부대원 10여명과 함께 잇단 태풍으로 쓸려내려간 부대 인근 경사면을 보수하는 작업을 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폭발물 종류는 아직 확인 되지 않았다.

군당국은 사고 현장에 대한 안전조치를 마친 뒤 조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안타까운 사고가 일어났지만 다행히 목숨에는 지장이 없다”며 “폭발물이 여러 종류여서 지뢰라고 단정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