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강릉시장 ‘황제 예방접종’ 논란 보건소장 직위해제 하라”시민단체 촉구
독감예방접종 안내문.(자료 사진)© News1


(강릉=뉴스1) 김정호 기자 = 김한근 강원 강릉시장 등이 집무실에서 보건소장에게 독감 예방주사를 맞아 ‘황제 예방접종’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일부 시민단체가 보건소장 직위해제를 요구했다.


강릉시민행동은 15일 시청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보건소장은 의료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진행하는 중이어서 업무에만 매진할 수 없는 상황이다”며 “보건소장을 즉각 직위해제하고 공모를 통해 새로운 보건소장을 임명하라”고 촉구했다.

앞선 이달 초 검찰은 지난해 10월21일 강릉시장, 부시장 집무실에서 의사의 예진 없이 시장 등 4명에게 독감 예방접종을 한 보건소장과 보건소 소속 간호사 등 2명을 의료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강릉시민행동은 “검찰 기소 결정 후 10여 일이 지나는 동안 시는 어떠한 인사 조치계획도 밝히지 않고 있다”면서 “코로나19 방역의 책임자인 보건소장이 방역에 전념할 수 없는 상황을 시민들은 걱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시는 코로나19 방역의 차질이 우려돼 보건소장에 대한 인사 조치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가 재확산하는 위중한 상황에서 방역의 콘트롤타워인 보건소장을 교체하는 동안 공백이 불가피하고 이로 인해 원활한 방역이 어려워질 수 있다”며 “법원의 결과가 나오면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할 것이고, 현재는 직위해제가 검토 대상이 아니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