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용인시, 12월까지 무증상 시민도 코로나19 무료 검사
용인시 보건소 관계자가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를 하고 있는 모습.(뉴스1 DB) © News1


(용인=뉴스1) 김평석 기자 = 경기 용인시가 오는 21일부터 증상이 없는 시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무료 검사를 한다.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무증상 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막을 수 있도록 선제 조치하려는 의도다.

무료 검사는 3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전담한다. 매주 화요일 오전 9시부터 휴대폰으로 신청을 받아 보건소별로 회당 선착순 25명씩을 검사한다. 검사는 다음 날인 수요일에 받을 수 있다.

대상은 시에 주소를 둔 코로나19 무증상자와 관내 요양병원이나 요양원 종사자다.

신청은 주소지 관할 보건소에서만 접수한다. 한 사람당 한 번만 받을 수 있으며 이미 코로나19 검사를 한 시민은 제외된다.

중복 신청자 확인을 위해 본인 명의의 휴드폰으로 신청해야 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선제적으로 무증상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시민들의 불안감을 조금이라도 해소하기 위해 무료 감사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