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도 영월/평창/정선
평창군, 일제강점기 아픔 ‘송진채취목’ 스토리텔링

대한민국 산림 수도 강원도 평창군이 일제강점기 아픔으로 남은 송진채취목 스토리텔링을 통한 관광 활성화에 나선다.

평창군은 지난 8일 군내 산재된 산림자원을 활용하기 위한 ‘산림자원 스토리텔링 및 자원화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구용역은 남산, 장암산, 노산 등 평창읍 일원을 중심으로 역사와 문화를 테마로 주요 자원을 발굴하고 스토리화해 산업화 및 관광자원화 하는 데 중점을 두고 추진됐다.

그 결과 일제강점기 말 남산 등지에 식재된 소나무에서 송진이 채취된 사실을 발견, 송진채취목의 역사적 스토리를 지닌 관광 콘텐츠를 개발하기로 했다.

조향 한국융복합콘텐츠컴퍼니 대표는 “퀸아카데미 연구진들을 비롯해 국내 문화관광, 융복합 콘텐츠 전문가들이 한 데 뭉쳐 평창의 브랜드 가치를 높일 송진채취목이라는 산림, 문화 융복합 콘텐츠를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군은 1940년 대 일제의 송진채취에 노동력 착취를 당했던 군민들의 증언을 토대로 고증을 마쳤다.

그들의 증언에 따르면, 당시 일제의 전문 업자들과 강제징용을 면하기 위한 마을 청년들의 대대적인 송진채취가 이뤄졌다. 이렇게 모아진 송진은 인근 공장에서 가공해 일제의 공산품 제조나 군수물자 원료로 사용됐다.

당시 초등학교에서도 학생들에게 기름 추출이 가능한 관솔과 피마자를 모아오라는 숙제를 주기도 했다.

현재 평창군 남산 등에서 확인된 송진채취목은 약 1000그루다. 평창군에서는 역사적 가치뿐 아니라 산림적 가치까지 지닌 송진채취목에 표식을 한 뒤 데이터로 만들어 집중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이날 최종보고회에서는 송진채취목이 자리한 남산, 장암산, 노성산 일대를 ‘치유의 숲’으로 만들겠다는 청사진까지 나왔다.

송진채취로 나무기둥 한 가운데가 움푹 파이고 성장이 주춤했으나 그렇게 수십 년을 또 살아낸 송진채취목은 이곳을 찾은 지역주민, 관광객에게 자신의 아픔도 함께 털어내며 다시 희망찬 미래를 설계하는 상징물이 될만하다고 군은 판단했다.

김철수 평창군 산림과장은 “송진채취목은 전국 어디에나 있지만 평창에 가장 많을 뿐 아니라 생존한 주민들의 고증으로 그 가치를 입증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더군다나 치유의 숲을 방문한 관광객들을 통해 송진채취목 한그루마다 하나씩 이야기가 생길 것이다. 결국 1000개의 송진채취목에 1000개의 스토리가 만들어질 것이다”고 말했다.

특히, 최초로 송진채취목의 역사적 가치를 알아본 한왕기 평창군수는 “우리 역사에서 중요한 산물인 송진채취목에 다양한 스토리가 접목되면 현대인들의 공감을 얻는 소통과 치유의 공간이 될 수 있다”며 “이로써 치유의 숲은 단순히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데 그치지 않고 평창을 평화와 희망의 도시로 발돋움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이번 최종보고회를 바탕으로 지역자원에 대한 현황을 조사하고 개발 가능한 자원 중 스토리 가치를 지닌 테마로 개발해 향후 평창이 산림관광 특화지역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