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전교통
광화문 집회 참석 청주 70대, 8명 연쇄감염원 사실상 결론
보수단체 회원들이 1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집회를 하며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2020.8.15 /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청주=뉴스1) 남궁형진 기자 = 충북도가 광화문 집회 참석과 병원 입원 사실을 숨긴 청주 70대가 지역 한 노인주간보호센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연쇄감염 감염원으로 사실상 결론 내면서 시의 구상권 청구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11일 충북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달 28일 충북 127번(청주 59번) 확진자 A씨를 본인 포함 8명 집단감염의 지표환자(최초 확진자)로 추정한다는 역학조사 결과를 청주시에 통보했다.

A씨는 8월15일 서울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뒤 18일과 20일 청주의 한 병원을 방문했고 21일부터 24일까지 이 병원에 입원했다.

심지어 A씨는 확진 뒤 이런 사실을 밝히지 않았고 동선 등을 파악한 방역당국이 추궁하자 뒤늦게 이를 인정하기도 했다.

이후 발병 시기에는 차이가 있지만 그의 시어머니와 조카, 시어머니 방문 노인주간보호센터 이용자와 시설 종사자 2명, 입원 당시 같은 병실을 사용한 다른 환자 등이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도 역학조사관은 확진자의 휴대전화 GPS와 신용 카드 사용 명세 등을 토대로 확진자들의 동선을 파악해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A씨가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한 광화문 집회에 참석했지만 다른 확진자는 감염 경로로 의심할만한 부분을 발견하지 못한 점을 반영했다

관심은 A씨에 대한 구상권 청구 여부다.

코로나19 확진 뒤 광화문 집회 참석과 병원 입원 사실을 숨긴 A씨를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고발한 청주시는 그가 연쇄감염의 원인으로 확인되면 구상권을 청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청구 비용은 진단검사와 치료비용, 기타 비용 등으로 이들 집단감염 관련 검사자만 500여명에 달하는 점을 고려했을 때 수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시가 A씨에게 구상권을 청구하면 도내에서 첫 사례가 된다.

도 관계자는 "연쇄감염의 지표확진자를 완전히 증명할 수는 없지만 확진자 동선 등 모든 면을 고려했을 때 A씨로 추정했다"면서 "A씨를 지표확진자로 확정하거나 다른 원인 등을 찾기 위한 추가 조사는 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A씨가 가족과 노인주간보호센터 등 집단감염 최초 확진자로 추정된다는 결과를 받았다"며 "구상권 청구 여부를 조만간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A씨는 지난달 19일 퇴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