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도 영월/평창/정선
정선 사과농장서 외국인노동자 고소작업차에 깔려 숨져
12일 오전 8시 16분쯤 강원 정선군 정선읍 용탄리의 한 사과농장에서 외국인 노동자 A씨(54·카자흐스탄)가 고소작업차에 깔려 숨졌다.(강원소방본부 제공)© 뉴스1


(정선=뉴스1) 김정호 기자 = 12일 오전 8시 16분쯤 강원 정선군 정선읍 용탄리의 한 사과농장에서 외국인 노동자 A씨(54·카자흐스탄)가 고소작업차에 깔려 숨졌다.


A씨는 높은 위치에서 작업을 벌이던 중 무게중심을 잃고 넘어진 고소작업차에 깔려 그 자리에서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동료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