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전교통
늘어나는 야외활동 가을철 야생 진드기 주의보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춘천=뉴스1) 이종재 기자 = 최근 강원도에서 야생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와 사망자가 속출, 가을철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2일 강원도에 따르면 이달 5일부터 7일까지 사흘간 원주와 홍천에서는 3명의 SFTS 환자가 발생, 이중 1명(80대 노인)이 숨지는 등 올들어 이날까지 도내에서는 21명(2명 사망)의 환자가 나왔다,

주 감염 연령층은 50대 이상이며, 농촌지역에서 주로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농업(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아 고연령층 임업 종사자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주로 4~11월에 발생하는 SFTS는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려서 감염 후 고열과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동반된다.

진드기는 야산, 농경지, 등산로 등 수풀환경 외에도 야생동물 서식 환경에서도 전파되고 있다.

특히 SFTS는 아직 치료제나 예방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도 보건당국 관계자는 “가을철 수확이나 산행 등 야외활동 시에는 긴 소매와 긴 바지, 목이 긴 양말을 신고, 야외활동 후에는 반드시 샤워를 하고 입던 옷은 세탁해야 한다”며 “야외활동 후 2주 이내 38도 이상의 고열과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