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2022대선
선관위 "이낙연 복합기 의혹, 요건 맞으면 조사권 발동"
김세환 중앙선관위 사무총장이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중앙선관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안경을 만지고 있다. 2020.10.1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유경선 기자 =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2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옵티머스자산운용의 관련 업체인 트러스트올로부터 복합기 임대료를 지원받은 의혹에 대해 "요건이 갖춰져 조사권 발동에 해당되면 조사권을 발동하겠다"고 했다.


김세환 중앙선관위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완주 민주당 의원으로부터 '이낙연 대표의 옵티머스 의혹과 관련해 선관위의 조사 의지가 있느냐'는 질의에 이렇게 답했다. 김 사무총장은 "사실관계를 확인 중인데 절차대로 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대표 캠프가 정치자금 회계서에서 복합기 지원기록을 누락했다면 정치자금법 위반에 해당된다고 밝혔다.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이 '객관적으로 나온 게 지금 회계보고가 안 돼 있다는 것인데 그러면 정치자금 책임을 물을 수 있느냐'고 묻자 김 사무총장은 "회계보고가 안 된 거면 정치자금법 46조에 위반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금 상황에서는 (언론 보도 등) 상황을 전제로 정치자금법 몇 조 위반이라고 하기는 어렵다"는 단서를 달았다.

김 사무총장은 김영배 민주당 의원이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권 의원 질의 내용이 사실 확인된 내용이 아닌 순전히 견해 피력으로 봐야 하지 않느냐'는 질의에도 "그렇게 이해했다"고 답했다.

'트러스트올'은 복합기 납품업체 캐논과 올해 2월1일부터 2023년 1월31일까지 36개월간 복합기 대여 계약을 맺고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이 대표 지역 사무소에 복합기를 설치했는데, 지난 6~9월에 해당하는 4개월치 사용료를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 측은 "선거 기간에 복합기가 필요해 들여온 것인데 명의 변경을 실수로 하지 못해 불거진 것"이라며 "회계 처리 누락이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한 바 있다.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는 해당 의혹이 정치자금법을 위반했는지 확인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