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레고랜드 ‘맹탕’ 추궁…최문순 "내년 7월 개장 안되면 책임"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강원도·충청북도·경상북도·제주특별자치도 국정감사에서 정의당 이은주 의원으로부터 레고랜드 조성사업 관련 질의를 받고 있다. 2020.10.2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춘천=뉴스1) 김정호 기자 = 불공정 계약 논란에 휩싸인 춘천 레고랜드 테마파크 건설사업이 20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다뤄졌으나 예고됐던 ‘송곳 검증’ 없이 밋밋하게 진행되며 ‘맹탕 국감’에 그쳤다.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열린 강원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초점은 레고랜드 사업에 맞춰졌다.

앞서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한 야당 의원들은 국감을 앞두고 2018년 12월 강원도와 영국 멀린사가 사인한 총괄개발협약(MDA)에 대한 자료를 요구하는 등 공세를 예고했다.

특히 의원들이 강원도에 요청한 자료가 레고랜드 사업을 포함 400건이 넘어 도의 임대수익 축소, 이면계약, 비공개 밀실합의 등 레고랜드 사업을 놓고 불거진 논란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됐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국감장에서 날카로운 질의나 집요한 추궁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질의는 원론적 수준이었고, 준비한 자료는 기존에 알려진 사실이나 언론보도를 벗어나지 못했다.

다수의 의원이 총괄개발협약 원본 공개를 하지 않는 이유를 물으며 쟁점으로 끌고 가려 했으나 최문순 지사가 “총괄개발협약은 비밀유지 조항이 있어 제출은 어렵고 도에 오면 열람은 가능하다”고 답변해 싱겁게 끝났다.

“레고랜드가 예정대로 내년 7월 개장이 안되면 어떤 책임을 지겠냐”라는 한 의원의 물음에 최 지사가 “어떻게 책임을 져야 할지 모르겠는데 임기도 다 끝나가고, 다시 재출마하지 않는다는 약속을 드리기도 어렵고, 하여튼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말해 장내 웃음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한편 지난 8월 레고랜드 건설을 반대하는 시민단체는 레고랜드 임대료 밀실 협약 논란에 따른 허위사실 유포, 부지 고가 매입에 의한 공동배임, 직권 남용, 직무 유기 등의 혐의로 최 지사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강원도·충청북도·경상북도·제주특별자치도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10.2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