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멀티미디어 영화
김영희, 성인영화 '기생춘' 촬영 시작 "감독님 호칭 아직 어색해"
개그우먼 김영희 인스타그램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개그우먼 김영희가 성인영화 '기생춘' 촬영에 본격 돌입했다.


김영희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시작, 대학교 때 다큐, 단편영화 찍는다고 밤 새고 그랬는데 그 때 이후로 처음이다"라는 글과 함께 성인영화 '기생춘'의 슬레이트 사진을 게시했다.

김영희는 "현장에 있는 모두가 내 열정을 이겼다"라며 "현장에서 감독님이라고 불리는 게 아직 어색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건 너무 신나고 재밌다"라며 "요즘 느끼는데 하루가 너무 짧다"라고 행복한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김영희는 앞서 영화 '기생충'을 패러디한 성인영화 '기생춘'의 감독을 맡겠다는 소식을 전해 화제가 된 바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