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도 철원/화천/양구/인제
철원 19일 0시부터 ‘거리두기 1.5단계’ 격상(종합)
13일 강원 철원종합운동장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드라이브스루 방식으로 코로나19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철원군 제공)© 뉴스1


(철원=뉴스1) 김정호 기자 = 철원군이 오는 19일 0시를 기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한다.


17일 강원도에 따르면 철원군은 도와 협의를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

철원에서는 지난 12일 3명을 비롯해 14일 8명, 15일 14명, 16일 6명, 17일(낮 12시 기준) 1명 등 최근 닷새간 총 3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철원군은 도내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을 전격 결정했다.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되면 중점관리시설인 Δ유흥시설 5종(유흥주점?단란주점?감성주점?헌팅포차?콜라텍) Δ노래연습장 Δ실내스탠딩공연장 Δ직접판매홍보관 Δ매장면적 150㎡ 이상 식당?카페에서는 이용 인원이 시설면적 4㎡당 1명으로 제한된다.

유흥시설에서는 춤추기, 좌석 간 이동도 금지된다. 식당·카페는 테이블 간 1m 거리두기나 좌석·테이블 간 한 칸 띄우기 또는 테이블 칸막이 설치 등의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학교는 밀집도 3분의2를 지켜야 하고, 종교시설은 좌석의 30%로 예배 인원이 제한된다.

특히 100명 이상이 참석하는 모임?행사가 금지된다.

도 관계자는 “위험도가 높은 시설의 방역수칙 준수 현황을 집중적으로 점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주간(11~17일) 동안 도내 일평균 확진자 수는 15.3명(60대 이상 4.6명)으로 1.5단계 격상기준을 초과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