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공수처장 후보 압축 또 실패…추천위 활동 사실상 중단(상보)
조재연 공수처장후보추천위원장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후보자추천위원회 3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1.18/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유새슬 기자,이준성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선출을 위한 후보추천위원회가 18일 3차 회의를 열고 최종 후보를 추리기 위한 절차에 돌입했지만 후보 압축에 또다시 실패했다.


추천위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심사대상자 중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 절차와 방법에 대해 논의 후에 추천위원들의 의견을 확인하기 위해 세 차례 걸쳐 투표를 시도했지만 위원 6인 이상의 동의를 얻은 심사대상자를 내지 못했다"고 밝혔다.

추천위는 이날 회의에서 후보군 압축을 위한 표결을 진행했지만 10명의 예비 후보 중 추천위원 6명 이상의 찬성표를 얻은 후보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위는 이날 회의에서 1·2차 표결을 통해 10명의 예비 후보를 추리는 절차에 돌입했지만 6인 이상의 찬성표를 얻은 후보가 없어 다수 득표한 4명의 후보만을 대상으로 다시 투표를 진행했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6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후보가 없어 후보 선출이 무산됐다.

이와 관련해 후보 추천위원인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변협) 회장은 이날 오후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세 차례 표결을 통해 후보군을 4명까지 압축했지만 (추천위원들의) 동의를 얻지 못했다"고 밝혔다.

후보군 압축에 실패한 추천위는 다음 회의를 열지 않기로 하고 사실상 활동을 중단했다. 야당 추천위원 2인이 회의를 계속하자고 제안했지만 위원회 의결에서 부결됐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