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이낙연 "문대통령과 독대…추미애·김현미 교체 건의는 오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만금 그린뉴딜 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11.19/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구교운 기자,정윤미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독대해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지만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 교체 필요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9일 민주당 청년 TF 행사 이후 기자들과 만나 '최근 문 대통령과 회동했느나'는 물음에 "독대한 것은 맞다"고 했다.

그러나 한 언론에서 개각과 관련된 구체적인 장관 이름이 언급된 것에 대해선 "오보라고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정부 개각에 대한 의견 개진에 대해서는 "관훈토론회 때 내가 얘기한 것이 있다"고도 했다.

이 대표는 지난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관훈토론회에서 개각 관련 질문에 "오래되지 않은 시기, 최근에 대통령을 뵙고 여러 가지 얘기를 나눈 적이 있다. 여러분이 상상하는 문제도 포함됐다"고 답변했었다.

그러나 청와대와 여당은 문 대통령과 이 대표의 독대와 장관 교체 건의 등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기자단 공지를 통해 "관련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도 출입기자단에 문자를 보내 "이 대표가 대통령과 독대해 장관의 교체를 건의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