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핫이슈
강원 사흘 연속 두자릿수 확진자n차 감염 확산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지역에서 대대적인 방역활동을 펼치는 방역당국.© 뉴스1


(춘천=뉴스1) 이종재 기자 = 21일 강원지역에서 12명의 신규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사흘 연속 두 자릿수 확진자 발생을 기록했다.


춘천을 중심으로 한 지역사회 ‘n차 감염’이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도내 누적 확진자수는 500명을 넘어섰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오후 6시 기준) 도내에서는 춘천 7명, 철원 3명, 속초 1명, 화천 1명 등 총 12명의 신규확진자가 발생했다.

최근 수도권 확진자 접촉에 따른 확진자가 발생한 춘천에서는 가족과 직장동료, 학생 등 지역내 ‘n차 감염’으로 퍼져나가면서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모습이다.

춘천에서는 이날 하루새 7명의 확진자가 발생, 춘천지역 52~58번 확진자로 분류됐다.

보건당국은 이날 확진된 7명이 모두 지역내 44번 확진자(20일 확진)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52번(50대)·53번(50대) 확진자는 춘천 44번 확진자의 직장동료이며, 54번(10대)·55번(10대)·56번(10대)은 48번 확진자와 가족관계다.

57번(60대)은 춘천 49번 확진자의 가족, 58번(50대)은 춘천 50번 확진자의 가족이다.

전날 확진판정을 받은 47~50번 확진자는 기존 확진자인 지역내 44번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됐다.

44번 확진자는 배우자인 춘천 43번 확진자(경기 안산 216번 접촉후 감염)를 통해 감염됐다.

지역사회 ‘n차 감염’ 확산이 심상치않자 춘천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상향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화천에서도 춘천 43번 확진자와 관련한 감염사례가 발생했다.

화천 5번째 확진자로 분류된 A씨는 지난 8일 사내면의 한 식당에서 춘천 43번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보건당국은 보고 있다.

 

 

 

13일 강원 철원종합운동장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드라이브스루 방식으로 코로나19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철원군 제공)© 뉴스1© 뉴스1


이날 철원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추가됐다.

철원 갈말읍 거주 10대 2명과 40대 1명 등 일가족 3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이날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철원 73~75번 확진자로 기록됐다.

이들은 경기 포천 172번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보건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또 속초에서도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1명 발생했다.

이날 속초지역 7번 확진자가 근무하던 요양병원에서 코흐트 격리중이던 접촉자 가운데 1명인 병원 종사자 B(60대)씨가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지역내 16번 확진자로 분류됐다.

한편 이날 오후 6시 기준 도내 누적 확진자는 503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원주 225명, 철원 75명, 춘천 58명, 인제 32명, 홍천 31명, 강릉 30명, 속초 16명 등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