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핫이슈
아침 영하 추위 여전'10도 안팎' 일교차도 계속
절기상 첫눈이 내린다는 소설(小雪)인 22일 오전 서울 남산공원 단풍나무에 가을비가 맺혀있다. 2020.11.22/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수요일인 25일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기온이 곳곳에서 영하로 떨어져 춥겠다. 전국이 구름 많지만 강원 영동과 남부지방은 낮부터 차차 맑아진다.


기상청은 이날(25일)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는다고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5~7도, 낮 최고기온은 8~15도로 예상된다.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내외로 커 건강에 유의해야 한다.

지난 23일부터 강원 일부지역에 건조 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이날(25일)도 대기는 매우 건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산불 등 화재예방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지역별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Δ서울 1도 Δ인천 2도 Δ춘천 -3도 Δ강릉 5도 Δ대전 0도 Δ대구 2도 Δ부산 7도 Δ전주 1도 Δ광주 3도 Δ제주 9도다.

낮 예상 최고기온은 Δ서울 9도 Δ인천 10도 Δ춘천 10도 Δ강릉 14도 Δ대전 12도 Δ대구 13도 Δ부산 15도 Δ전주 12도 Δ광주 13도 Δ제주 14도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 국립환경과학원 분석을 토대로 내놓는 미세먼지 농도 예보에 따르면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보통'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 앞바다에서 0.5~1.0m, 동해 앞바다 0.5~1.5m로 일겠고, 서해 먼바다 파고 최고 1.0m, 남해 먼바다 최고 1.5m, 동해 먼바다 최고 2.0m로 예상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