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일반
마라도나 사망에 허정무 전 감독 태클 다시 화제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축구 황제 디에고 마라도나가 25일(현지시간) 숨지자 1986년 멕시코 월드컵 당시 허정무 전 국가대표 감독의 태클이 화제가 되고 있다.

당시 허정무 전 감독은 마라도나의 전담 마크맨으로 나서 그를 철저하게 막았다. 그 와중에 여러 차례 태클을 시도했다.

마라도나는 후일 "얼마나 그들이 나를 때렸는지 모른다. 그들은 내게 무려 열한 개의 파울을 저질렀다. 쿵푸 세례를 받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등번호 17번을 거론했다. 이 경기에서 한국의 17번 선수는 허정무 전 감독이었다.

허정무 전감독은 마라도나를 향한 태클로 지금도 한국과 아르헨티나 양국에서 회자되고 있다고 아르헨티나 현지매체 '데포르테스'가 전하고 있을 정도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