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관광문화정보
강릉시 '순포습지복원사업' 환경부 생태하천 우수사례 선정
강릉시청 청사 © News1


(강릉=뉴스1) 이상훈 기자 = 강원 강릉시는 환경부가 주최한 2020년 생태하천복원사업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순포습지복원사업'이 우수사례로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생태하천복원사업 우수사례 공모전은 환경부에서 추진 중인 생태하천복원사업 중 2017년 이후 준공된 27개 사업 가운데 각 지방환경청에서 1차 심사된 13개 사업 중 환경부 최종평가 및 발표로 6개 사업을 우수사례로 선정했다.

시의 순포습지복원사업은 바다와 접한 석호의 특징을 살린 재자연화 사업과 마을지명의 유래와 관련된 멸종위기야생생물Ⅱ급 식물인‘순채’를 복원사업의 깃대종으로 선정하여 사업을 추진해 서식지 조성과 개체증식, 편의시설 설치, 적극적인 사후관리 등이 호평을 받으며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김기래 강릉시 환경과장은 “이번 우수사례선정으로 인접한 경포가시연습지와 연계하여 다양한 생태체험 프로그램을 진행, 생태하천복원사업을 통한 재자연화된 순포 습지의 복원사례를 홍보하고 습지의 대중인식증진 향상을 위해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사후관리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생태하천복원사업 공모전 시상식은 코로나19 확산과 전염 예방을 위해 온라인 비대면으로 진행됐으며, 발표사례는 환경부가 제작하는 생태하천복원사업 우수사례집에 실리게 될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