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도 홍천/횡성
횡성숲체원, 비대면 산림공예 서비스 운영“숲을 집으로 배송해드려요”
사진=횡성군 제공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이창재)은 국립횡성숲체원(원장 홍성현)이 자택에서 간접적으로 숲을 체험할 수 있는 산림복지 프로그램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대외활동이 원활하지 않게 되자, 국립횡성숲체원에서는 비대면 산림공예 서비스를 대상별로 제공하고 있다.

사회적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선착순 무상 제공하고 있는 ‘빛의 목수’는 목재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생태감수성 향상을 위해 개발됐다.

나무 조명 키트와 교육 영상으로 구성되어 나무 무드등을 만들어 볼 수 있는 숲체험교육사업 비대면 프로그램이다.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산림생태학자 및 환경리더 체험도 비대면으로 운영한다.

주요프로그램으로는 산림분야 직업 소개를 통해 산림생태학자를 이해하고 낙엽 책갈피를 만들어보는 ‘사이언트리’,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알아보고 친환경 가습기를 만드는 ‘에코리더 프로젝트’가 있다.

일반 개인 및 단체 고객 대상으로는 ‘숲체험 집콕 서비스’가 운영된다.

솔방울과 숲을 소재로 한 ‘참숯 에코리움’과 건강한 초록숲을 연상하게 하는 워터볼 공예 ‘포레스트 슬로우볼’을 통해 집에서도 숲체험을 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모든 비대면 숲체험 서비스는 국립횡성숲체원 누리집(hoengseong.fowi.or.kr) 공지사항을 통해 참가신청이 가능하다.

국립횡성숲체원 홍성현 원장은 “동계 기간 코로나 재확산으로 인해 대면 및 대외 활동이 제한된 가운데 숲을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하고자 한다”며 “숲을 기반으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국민을 위로할 수 있는 산림복지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