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도 홍천/횡성
허필홍 홍천군수 '용문~홍천 철도' 정세균 총리에 건의
허필홍 홍천군수는 2일 정부 서울청사를 방문해 용문~홍천 철도 유치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건의했다. (홍천군제공) © 뉴스1

허필홍 홍천군수?정동균 양평군수는 2일 정부 서울청사를 방문, 용문~홍천 철도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건의했다.

허필홍 군수는 이날 용문~홍천 철도가 국내 최대 규모의 리조트를 방문하는 연 470여만명의 이용객과 함께 7만명의 홍천군민, 인근 군부대 상주인구 등 총 11만여명의 생활인구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는 점을 설명했다.

특히 용문~홍천 철도는 홍천군과 양평군의 오랜 숙원사업임을 강조했다.

허 군수는 “홍천군은 수도권에서 강원도를 잇는 중심 통로이면서도 도내에서 유일하게 철도가 없는 철도 교통의 오지”라며 “과밀화된 수도권 인구 및 관광수요 분산으로 지역균형발전을 도모할 수 있도록 반드시 반영해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대해 정세균 총리는 용문~홍천 철도 건립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는 한편 철도 유치를 적극 지원하겠다는 긍정적인 답변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홍천군은 앞으로 남은기간 동안 국토교통부와 국회 등을 방문해 철도유치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협조를 통해 용문~홍천 철도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