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종합
우상호, 與 첫 서울시장 출마선언"다음 총선 불출마, 마지막 도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대문갑 후보자가 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동주민센터 앞에서 거리 유세를 하며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서대문갑·4선)이 13일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여권에서 가장 먼저 서울시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우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갖고 "어떠한 경우에도 다음 국회의원 선거에 불출마하고 이번 선거에 모든 것을 걸겠다"며 "서울시장 출마는 저의 마지막 정치적 도전"이라고 밝혔다.

우 의원은 "다음 자리를 위한 디딤돌로 삼지 않겠다"면서 "아무런 사심 없이 오직 서울, 오직 시민이라는 절박한 심정으로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우 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으로는 "안전성이 확보된 백신이 나오면 원하는 서울 시민 전원에게 무료로 공급하겠다"고 공약했다.

우 의원이 내건 슬로건은 '서울, 다시 시작'과 '준비된 서울시장'이다. 우 의원은 "서울은 사상 초유의 위기 상황에 놓여 있다"며 "혼란을 안정시키고,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 서울시장으로 마지막 정치적 도전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서울시장으로서 해결할 최우선 과제로는 '코로나 19 위기극복'을 꼽았다.

우 의원은 "한때는 너무 당연하게만 여겼던 편안한 일상으로의 회복을 통해 시민의 불안과 공포를 해소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며 "마스크 없이 산책하고, 함께 식사하며 대화하고, 두려움 없이 여행할 수 있는 서울을 다시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서울 시민 전원에게 안전성이 확보된 백신을 무료로 공급하겠다며, 공공의료체계도 혁신적으로 강화하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우 의원은 도시의 단절을 가져왔던 지하철 1호선 등 지상구간의 지하화를 통한 강남북 균형발전, 서울 16만호 공공주택 공급을 통한 주거안정, 2030년 내연기관 자동차 전면퇴출 정책 등을 통한 대기질 개선, 일자리 창출 등의 분야에서 과감한 정책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민주개혁의 가치를 지키고, 촛불개혁의 과제를 완수하느냐, 기득권 수구세력에게 역사의 주도권을 내주느냐의 기로에 선 선거"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적 마무리와 더불어민주당의 재집권을 위해 민주당의 대표선수로 헌신하겠다"고 했다.

우 의원은 2016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로서 당시 121석의 민주당 의석으로 새누리당 의원들을 설득해 234표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표결을 이끈바 있고, 민주당 대변인을 8번 역임해 소통능력과 경륜이 풍부한 '민주당의 전략통'으로 꼽힌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