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종합
양양군, 빅데이터 관광분석...관광객 늘고 젊어졌다

양양군(군수 김진하)을 찾는 관광객이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전년대비 증가했으며, 연령층도 20~30대 등 젊은층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양양군은 데이터 기반의 일하는 방식 개선을 위해 KT와 계약을 맺고, “빅데이터 플랫폼 통합솔루션”을 도입했으며, 이 시스템을 통해 상권분석, 관광분석, 생활인구분석에 대한 빅데이터가 제공되어 업무에 활용하고 있다.

이를 활용한 관광분석 결과, 2020년 8월 누계 전체관광객수는 약 10,403천명으로 전년(약9,359천명)대비 11.2%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양양 지역을 찾는 관광객 거주지별 현황은 강원도뿐만 아니라, 경기도 서울, 인천 등의 수도권 비율이 약 57.3%로 높아 서울양양고속도로 개통, 미세먼지 청정지역, 코로나 청정 지역, 서핑 활성화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2018년에 양양을 찾는 연령층이 50대로 가장 높았던 것에 비해 2020년으로 오면서 연령층이 20~30대 젊은층이 가장 많이 찾는 것으로 나타나 타시군에서 찾아보기 힘든 사례로써, 양양 관광의 패러다임의 변화와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데이터 분석 결과 젊은층의 소비 비율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젊은층 유치를 위한 컨텐츠를 마련하여 관광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죽도해수욕장은 30대 이하 관광객 비율이 67.5%, 오색지구는 50대 이상 비중이 높은 노년층 선호 관광지로 나타났으며, 주요관광지 업종별 관광소비 배출은 식음료업종이 전체적으로 가장 높게 나타나고, 죽도는 문화·레저업종, 오색지구는 숙박업종 비중이 비교적 높아서 다양한 소비 패턴이 이루어지고 있어, 숙박시설 등 관광 인프라가 잘 갖춰진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정확하고 효율적인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수요에 맞는 관광정책을 수립하겠다”며 “여름 성수기뿐만 아니라 사계절 특화 관광 콘텐츠를 개발하고, 가족 단위 관광객 유치, 서핑·요트·카누 등 다양한 레포츠와 연계하는 방안과 함께 양양국제공항 등 입지 면에서 유리한 점을 활용하여 해외관광객 유치 등 다양하고 차별화된 관광정책을 수립하여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최은주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