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전교통
박능후 "만일 대비 3단계 상향 검토 착수…확산 지속 땐 3단계 불가피"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온라인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12.13/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음상준 기자 =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검토에 착수했다. 하루 평균 1000명 확진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될 경우 의료체계 붕괴 등 만일의 상황을 막기 위해 마지막 수단 시행을 고려한다는 방침이다.


박능후 중앙방역대책본부 1차장은 13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지금 확산세가 계속 이어진다면 한계에 달하고 있는 의료체계의 붕괴를 막기 위해 거리두기 3단계로의 상향도 불가피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발생 확진자는 1002명을 기록했으며 수도권 확진자가 786명을 차지했다. 최근 1주간 수도권의 하루 평균 확진자 발생은 540명으로 전체 발생 환자의 75% 수준을 차지했고, 중증 환자 치료병상은 13개 밖에 남지 않았다.

박능후 1차장은 "정부는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여 수도권 등 지자체, 관계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하며 3단계로의 상향 검토에 착수하겠다"면서 "하지만 3단계는 최후의 수단으로 영업중단과 제한이 더는 권고가 아니며 강제적인 조치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미 장기간 상업의 피해를 감수하신 자영업자, 영세소상공인분들에게는 견디기 어려운 고통이 될 수 있다"며 "지금 이 순간이 거리두기 3단계로의 상향을 막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로 여러분의 일상과 생업이 중단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정부 추산 거리두기 3단계 적용 시 영향을 받는 시설은 목욕탕, PC방, 음식점,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약 2만개다. 집합금지 대상은 약 45만개, 밤 21시 이후 운영 제한 등 적용 시설이 147만개에 해당한다.

박능후 1차장은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국민 여러분들께서도 우리가 1, 2차 때 같이 합심해서 위기를 극복한 것과 같이 이번에도 같이 지혜를 모으고 힘을 합쳐서 이 위기를 단기간 내에 극복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