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건강
내일 -18도까지 뚝…'최강한파' 금요일쯤 풀린다(종합)
영하권의 추운 날씨를 보인 14일 오전 전북 전주시 남부시장에서 한 상인이 모닥불을 쬐며 추위를 녹이고 있다. 2020.12.14/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북서쪽에서 유입된 찬 공기의 영향으로 수요일인 내일(16일)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18도까지 떨어지겠다. 이른바 '최강 한파'는 이번 주 금요일(18일)에야 누그러져 기온이 평년 수준으로 회복하겠다.


15일 기상청에 따르면 모레인 17일까지 전국이 북서쪽에서 유입된 찬 공기의 영향을 받는다.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중부내륙과 전북동부내륙, 경북내륙 16일 아침 기온은 영하 12도 이하로 떨어진다.

한파경보가 발효 중인 경기북부와 강원영서, 충북북부, 경북북부는 영하 15도 이하로 크게 하락해 한겨울 추운 날씨를 보이겠다. 바람도 강하게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18~-3도, 낮 최고기온은 –5~4도로 예상된다.

지역별 아침 예상 최저기온은 Δ서울 -11도 Δ춘천 -16도 Δ강릉 -7도 Δ대전 -9도 Δ대구 -6도 Δ부산 -5도 Δ전주 -6도 Δ광주 -5도 Δ제주 4도다. 강원 철원은 -17도, 평창 -17도, 대관령은 -18도까지 기온이 뚝 떨어질 전망이다.

낮 예상 최고기온은 Δ서울 -4도 Δ춘천 -2도 Δ강릉 1도 Δ대전 -1도 Δ대구 1도 Δ부산 4도 Δ전주 0도 Δ광주 1도 Δ제주 6도다.

16일 기준 예상 적설량은 전라서해안 2~7㎝, 충남서해안과 제주도 1~3㎝다. 제주도산지, 울릉도·독도에는 17일 오전 9시까지 눈이 5~20㎝ 쌓이겠다.

제주도남쪽먼바다에서는 내일까지, 동해먼바다에서는 모레 새벽까지 바람이 시속 35~70㎞(초속 10~20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5.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이번 추위는 오는 목요일(17일) 오전까지 이어지다가 오후쯤 조금 누그러지겠다.

한파주의보·한파경보는 17일은 돼야 해제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금요일(18일)쯤 평년 기온을 되찾을 것으로 보고 있다.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으로 관측됐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2.0m, 남해 앞바다 0.5~1.5m, 동해 앞바다 1.0~2.5m로 일고 서해와 남해 먼바다에서는 최고 3.5m, 동해 먼바다에서는 최고 3.5m로 일겠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