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건강
강원 출근길 빙판 주의‘동장군 맹위’ 설악산 영하 28.8도
7일 강원 춘천의 한 이면도로가 밤사이 내린 눈이 얼어붙어 빙판길로 변해있다.© 뉴스1


(춘천=뉴스1) 김정호 기자 = 7일 강원지역 곳곳은 밤사이 내린 눈이 쌓이거나 얼어붙어 교통 및 보행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이날 오전 7시 현재 적설량은 춘천(신북) 2.2㎝, 원주(문막) 1.0㎝, 강릉 0.5㎝, 태백 1.0㎝, 홍천 1.8㎝, 횡성(안흥) 2.0㎝, 영월 1.5㎝, 평창(면온) 2.5㎝, 정선 1.4㎝, 철원(외촌)?화천?양구 0.5㎝, 인제 1.1㎝, 고성(진부령) 1.0㎝이다.

정선 만항재에는 6.5㎝, 화천 광덕고개에는 5㎝가 내렸다.

철원, 화천, 양구, 횡성, 원주, 홍천, 춘천, 인제, 태백, 영월, 평창, 정선과 북부?남부 산지에 내려졌던 대설주의보는 순차적으로 풀려 이날 오전 4시 모두 해제됐다.

이날 강원 전 지역에는 한파특보가 발효되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등 매우 춥겠다.

현재 기온은 설악산 -28.8도를 비롯해 철원(임남) -26.4도, 화천(광덕산) -25.8도, 홍천 구룡령 -23.1도, 대관령 -20.4도, 양구(해안) -19.3도 등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