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끊이지 않는 요양원 감염"…인천 밤새 28명 추가 확진
코로나19 검체 검사 /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인천 주요 집단감염 발생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6명이 추가되는 등 밤사이 28명이 확진됐다.


인천시는 16일 0시 이후부터 오전 10시30분 사이 28명(3505~3533번)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는 3533명으로 늘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주요 집단감염 관련 6명, 확진자 접촉 17명, 감염경로 미상 5명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계양구 10명, 중구 5명, 연수구 4명, 서구 4명, 부평구 3명, 남동구 2명이다.

'미추홀구 쇼핑센터·부평구 소재 요양원②' 2명, '계양구 소재 요양병원' 1명, '계양구 소재 요양원' 2명, '서구 소재 요양원' 1명이 각각 추가 확진됐다. 이들 집단감염지의 누적 확진자는 각각 25명, 13명, 70명, 42명으로 늘었다.

시 등 방역당국은 추가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다.

인천시 입원환자는 581명으로 전날보다 20명이 줄었다. 퇴원자는 전날보다 53명이 증가한 2889명으로 집계됐다. 자가격리자는 전날보다 24명이 늘어나 3027명으로 파악됐다.

인천지역 사망자는 이날 발생하지 않아 누적 43명을 유지하고 있다.

15일 인천 지역 검사 건수는 9171건(임시 선별 검사소 4614건)으로 집계됐다.

2021년 1월 15일 오후 8시 기준 인천시 감염병 전담 병상(6개소)은 보유병상 507병상 중 194병상(전일대비 +30)을 사용하고 있으며, 가동율은 38.3%를 보이고 있다.

중증환자 전담 치료병상은 보유병상 54병상 중 33병상(전일대비 -2)을 사용 중이며, 가동률은 61.1%이다.

생활치료센터(4개소)는 정원 645명 중 현재 182명(전일대비 -15)이 입소해, 가동률은 28.2%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