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전문가칼럼
박영선, 안철수, 나경원? : 서울 보선 관전 포인트

문재인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이후 국정지지율은 빠르게 호전 중이며, 민주당 정당지지율도 동반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 가운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군도 서서히 윤곽을 드러냈다. 민주당은 박영선과 우상호, 국민의당은 안철수, 국민의힘은 나경원, 오세훈 우세 속에 다수의 후보가 경선을 준비 중이다.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최대 관전포인트는 ‘야권단일화’가 승부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야권단일화는 크게 세가지 시나리오가 가능하다. 

첫째, 안철수와 국민의힘 후보가 전격적인 단일화를 이루면서 향후 합당까지 목표하는 극적인 단일화가 이루어지는 경우이다. 가장 강력한 파괴력을 가지며 아마 안철수와 국민의힘 입장에서 최상의 카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둘째, 단일화 과정에서의 적대적 관계가 봉합되지 못하는 경우이다. 양측이 단일화 과정에서 상대방 지지층에게 감정을 상하게 하는 경우다. 이 경우 단일화가 이루어져도 그 효과는 반감될 것이다. 즉, 후보 간에 단일화는 성사되지만 상대 지지층을 끝까지 투표장으로 이끌기가 어려워진다. 현재 안철수와 김종인이 이러한 국면이며 이미 상호 적대적 표현을 서슴치 않고 있다. 

셋째, 국민의힘과 안철수가 단일화에 실패하는 경우이다. 양측 모두 최악의 시나리오이다. 차라리 단일화 논의를 하지 않은 것보다도 못한 결과다. 이 경우 한쪽이 압도적으로 앞서 나가지 못한다면 민주당에 가장 유리한 구도라 할 수 있다. 민주당, 안철수, 국민의힘 3자구도는 민주당이 바라는 최상의 시나리오라 할 수 있다.  

한편, 민주당 안팍의 상황은 박영선의 우위 속에 우상호가 얼마나 추격할 수 있을지 혹은 여성 가산점을 비롯해 대중적 인기가 높은 박영선이 압도적 우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특히, 민주당은 경선을 치룬 후 본선 후보를 중심으로 당력을 최대한 집중시키는 문제에 이미 공을 드리고 있다. 왜냐하면 민주당은 서울시 국회의원, 구청장과 시?구의원 등에서 조직적 우위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민주당은 후보가 결정되면 후보보다는 당 중심의 선거조직을 구축할 것으로 알여지고 있다. 

반면 야권의 상황은 안철수가 국민의힘에게 원샷경선을 요구하며 야권 지지층에게 자신의 우위를 호소해 자신으로 단일화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김종인을 중심으로 단호하게 거부한다. 김종인은 우선 국민의힘 후보를 선출한 후 안철수와 단일화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현재 대체로 단일화 가능성이 어둡다는 평가를 하고 있다. 결론적으로 국민의힘과 안철수가 보수층과 중도층을 결집시키지 못하고 3자구도 경선으로 진입한다면 필패이 결과를 낳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따라서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 마지막까지 ‘야권단일화’가 승패를 가르는 관전포인트가 될 것이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