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경찰, 성남시청 압수수색 종료…'부정채용 의혹' 본격 수사(종합2보)
1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청에서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원들이 은수미 시장의 채용비리 의혹 관련 압수수색을 마치고 압수품을 챙겨서 나서고 있다. 2021.2.1/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수원·성남=뉴스1) 유재규 기자 =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의 '서현도서관 자료정리원 부정채용'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성남시청 등을 대상으로 실시한 압수수색을 마치고 본격 압수물 분석에 돌입했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1일 오전 9시30분부터 성남시청과 시 산하기관 등 6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같은 날 오후 3시30분께 마무리했다.

경찰은 이날 경력 20여명을 투입, 이번 의혹사건에서 부정채용 인원이 가장 많았던 곳으로 언급된 서현도서관을 중심으로 시 재난안전과, 정보통신과 등에 집중 압수수색을 펼쳤다.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지난 2018년 11월 과거 은 시장 선거캠프에서 일했던 수십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이 성남시청뿐만 아니라 산하기관인 서현도서관 내 자료정리원으로 근무한 것이 '부정채용'과 어떤 관련이 있는지 파헤칠 예정이다.

또 이 사건의 공익신고자이자 과거 은 시장의 선거캠프에서 비서관으로 근무했던 이모씨가 작성한 '채용비리 신고서'를 토대로 관련 압수물을 확보하는데 주력했다.

'서현도서관 자료정리원 부정채용' 사건과 관련된 의혹을 파헤치기 위해 경찰은 당시 다수의 문건과 저장매체를 압수물로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당시 인사담당자였던 시 자치행정과장과 전 인사팀장 등을 비롯해 이 사건 수사상에 올라온 인물들의 휴대전화는 물론, 정보통신과에 남아있는 과거 인사데이터를 증거로 확보했다.

이에 경찰은 수사대상자를 차례대로 소환해 조사를 진행하는 한편, 압수한 증거물품에 대한 포렌식 작업도 병행할 방침이다.

이 사건에서 은 시장에 대한 주거지와 휴대전화는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는 경찰이 신청한 압수수색 영장을 최근 법원이 '은 시장은 부정채용 의혹과 관련, 직접적인 증거와 연관이 없다'는 취지로 기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은 시장과 관련 해당 의혹은 지난해 9월10일 자신을 40대 후반의 성남시민이라고 밝힌 한 청원인이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들의 공공기관 부정채용의혹의 진실을 밝혀주세요'라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게재한 이후 불거졌다.

이에 이기인 성남시의원(국민의힘)은 2018년 11월에 있었던 '서현도서관 자료정리원 부정채용' 사건과 관련, 의혹을 밝혀달라며 같은 달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당시 경기 성남중원경찰서는 진행해 오던 내사와 검찰로부터 전달받은 자료 등을 병합해 은 시장의 사건수사를 이어오던 중 사건의 중요성과 집중수사가 필요하다는 판단으로 지난해 12월 경기남부청에 정식으로 이 사건을 넘겼다.

'서현도서관 자료정리원 부정채용'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경기남부청은 현재 은 시장 등을 상대로 지방공무원법 위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직권남용),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고발된 건에 대해 수사 중이다.

 

 

 

1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청에서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원들이 은수미 시장의 채용비리 의혹 관련 압수수색을 마치고 압수품을 챙겨서 나서고 있다. 2021.2.1/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한편 청원인은 "2018년 11월19일 신축개관하는 서현도서관 공무직(자료정리원) 채용시험 공고가 나왔는데 1차 서류전형은 100대 1, 2차 면접시험은 2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면서 은 시장과 관련된 부정채용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성남지역 타 도서관과 달리, 해당 도서관의 채용시험 공고문을 보면 응시자격 기준이 완화됐다"며 "준사서 자격증이 필수요건으로 돼 있는 다른 도서관과는 달리, 해당 도서관은 필요가 없는 것으로 나왔다. 이후 자원봉사자들이 취업되고 나자 강화된 채용공고로 다시 나왔다"고 덧붙였다.

이에 성남시는 입장문을 통해 "자료정리원 15명 채용과 관련해 자격 요건을 주말 및 공휴일 근무를 할 수 있는 자, 컴퓨터 관련 자격증 소지자 우대, 사서자격증 소지자 우대, 장애인 우대로 했다"며 "채용공고, 서류전형, 면접 등 채용 절차에는 어떠한 부정도 개입될 수 없다. 게시글을 왜곡된 허위주장으로 간주, 추측과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해 대응해 나가겠다"고 반박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