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서울시 인터넷 시민감시단, 10년간 성매매 광고 50만건 적발
(서울시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시는 지난 10년 동안 9087명의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한 '서울시 인터넷 시민감시단'을 통해 인터넷,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상 성매매 광고 등 불법·유해정보 총 50만7876건을 잡아냈다고 4일 밝혔다.


서울시 인터넷 시민감시단은 지난 2011년 불법 성산업을 근절하기 위해 발족했다.

서울시는 이들이 모니터링한 자료를 활용해 추가 증거 채집, 현장 검증 등을 통해 불법 성산업 관련자를 신고·고발 조치했다. 지난 10년간 행정처분 333건, 형사처분 202건을 이끌어냈다. 기소 결과로 추산된 벌금 및 몰수·추징금은 17억1838만원에 이른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온라인 사용이 많아지면서 모니터링 건수는 6만8711건에 달했다. 이 중 6만1892건을 규제기관과 온라인 사업자 등에 신고해 4만295건을 삭제, 접속차단, 이용 해지했다. 3086건은 처리 중이다.

특히 지난해는 코로나19로 집합 금지가 어려운 상황이 반영돼 업소 광고보다는 출장 형태의 성매매 알선 광고와 랜덤 채팅앱 등을 활용한 조건만남의 광고 비율이 높았다.

신고 내용을 분야별로 살펴보면 Δ출장 안마, 애인대행, 조건만남 알선·홍보 4만2330건(68.4%) Δ성매매 행위 암시 용어, 가격 조건, 연락처, 이용후기 등성매매 업소 유인 광고 1만173건(16.4%) Δ청소년 접근제한 표시가 없는 불법 음란물 7340건(11.9%) Δ오피스텔, 마사지 업소 홍보 2049건(3.3%)이었다.

지난해 성매매 구인 광고 사이트 중 규모가 가장 큰 사이트 운영자를 처벌하기도 했다.

서울시는 이 같은 활동실적을 토대로 올해 '인터넷 시민감시단' 11기로 활동할 시민 1000명을 오는 20일까지 선착순 모집한다. 올해는 지난해 전면 개편한 온라인 '반성매매 시민참여 플랫폼'을 활성화해 일상 속 성매매 유인 정보를 누구나 손쉽게 감시하고 신고할 수 있도록 독려할 계획이다.

인터넷 시민 감시단 신고활동 및 운영 모델을 다양한 시민단체에 전파해 시민 모임 스스로가 일상 속 성매매 방지 활동을 실천하고 확산할 방침이다.

송다영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지난 10년간 시민의 자발적인 참여가 있었기에 시시각각 진화하는 성매매 알선 광고를 찾아 발빠르게 조치할 수 있었다"며 "올해는 보다 많은 시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기반 마련과 교육, 홍보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