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멀티미디어 영화
영화 '미나리' 벌써부터 불법 영상 기승…"법적 대응 하겠다"
영화 '미나리' 포스터©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오는 3월 개봉을 앞둔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 측이 불법 복제, 배포에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8일 '미나리' 수입 배급사인 판씨네마 측은 "'미나리'가 국내외 불법 다운로드 사이트에 영화의 본편 영상이 불법적으로 유포되었을 뿐만 아니라 특정 온라인/모바일 커뮤니티, 개인용 클라우드, 모바일 메신저 등을 통한 불법 유포 또한 기승을 부리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판씨네마는 "그 어떤 특정 개인과 특정 단체에도 본편 영상을 게시, 배포, 공유하도록 허가한 적이 없다"며 "이미 다수의 불법 게시물과 클라우드 공유 등을 확인하여 전문 업체를 통해 채증 및 삭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본편 영상을 무단으로 게시, 배포, 공유하거나 다운로드하는 모든 행위는 명백한 저작권 침해이자 범법 행위이므로 필요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2021년 전 세계가 기다린 원더풀한 이야기다. 배우 스티븐연, 한예리, 윤여정 등이 출연했다.

'미나리'는 지난 2020년부터 각종 비평가협회 선정 시상식과 영화상에서 수상 소식을 전하며, 아카데미 유력 후보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국내에서는 오는 3월3일 개봉 예정.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