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권
경찰 6명 빌라서 술판 소란…충북경찰 집합금지 위반 적발
충북경찰청 표지석 © 뉴스1


(청주=뉴스1) 엄기찬 기자 = 충북경찰청 소속 경찰관 6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어기고 모여 술을 마시다가 적발됐다.


9일 충북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일 밤 세종시 조치원읍의 한 빌라에서 기동대 소속 경찰관 등 6명이 술을 마시다가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시끄럽다는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들의 집합금지 행정명령 위반 사실을 적발했다. 경찰은 위반 사실을 세종시에 통보했다.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한 충북경찰청은 이들을 대상으로 감찰을 벌이고 있다. 그 결과를 토대로 징계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충북도는 지난해 12월24일부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5인 이상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를 어기면 과태료 10만원을 부과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