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전교통
귀경길 정체 점차 풀려주요 고속도로 '혼잡' 구간 소통 원활
귀경 행렬이 본격 시작된 13일 서울 경부고속도로 잠원IC 부근이 차량들로 붐비고 있다. 2021.2.13/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이상학 기자 = 설 연휴 막바지인 13일 고속도로 정체가 점차 풀리는 모양새다. 주요 고속도로에서 교통 혼잡을 보이던 구간들의 소통이 원활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 요금소 출발 기준으로 지방 주요도시에서 서울까지 걸리는 예상시간은 Δ부산 4시간30분 Δ울산 4시간10분 Δ강릉 2시간40분 Δ양양 1시간50분(남양주 도착) Δ대전 1시간30분 Δ광주 3시간20분 Δ목포 3시간40분 Δ대구 3시간30분이다.

같은 시각 서울에서 지방 주요도시까지 승용차로 걸리는 예상 시간은 Δ부산 4시간30분 Δ울산 4시간10분 Δ강릉 2시간40분 Δ양양 1시간50분(남양주 출발) Δ대전 1시간30분 Δ광주 3시간20분 Δ목포 3시간40분 Δ대구 3시간30분이다.

현재 경부선 서울 방향에서는 양재 부근~반포㎞ 구간, 안성 휴게소~오산 부근 6㎞ 구간, 안성~안성 분기점 부근 5㎞구간, 청주 휴게소 부근 3㎞ 구간에서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경부선 부산 방향의 경우 잠원~반포 1㎞ 구간을 제외한 모든 구간 통행이 원활하다.

서해안선 서울 방향은 금천 부근, 화성 휴게소 부근 4㎞ 구간, 서해대교 부근 8㎞ 구간에서 차들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날 전국에서 385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에서 빠져나가는 차량은 32만대, 수도권으로 들어오는 차량은 39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측됐다.

서울 방향 고속도로의 정체는 일부 지역에서 밤 12시 무렵까지 지속될 전망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