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무결점 용인시장'으로 불린 정찬민 수사…비위 의혹 뭐길래
정찬민 국민의힘 의원.© News1 황희규 기자


(용인=뉴스1) 유재규 기자 = 경기 용인시장 시절 '무결점 시장'으로 불린 정찬민 국민의힘 의원(경기 용인갑)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하면서 과거 그가 시장으로 재직했던 당시 비위 의혹이 재조명 되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전날(17일) 용인시청과 용인 기흥구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경찰은 정 의원이 2014~2018년 용인시장 재직 당시 용인지역 소재 특정부지의 개발 인·허가와 관련 특혜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시 정보통신과, 산림과, 도시계획과 및 구청 건축허가과, 세무과, 민원허가과 등을 압수수색 했다.

경찰은 당시 관련 문건과 저장매체 등 유의미한 압수물을 확보, 의혹사실 여부를 집중 살피고 있다.

정 의원의 관련 의혹은 그가 소유한 땅의 비밀을 알고 있다는 한 제보자의 폭로가 이어지면서 지난해 말부터 불거졌다.

용인지역 소재 특정부지의 건설사업 인·허가를 받기 위해 정 의원에게 부지를 헐값에 넘겼다는 의혹이 한 방송사를 통해 폭로됐다.

정 의원의 딸이 6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매입한 것과 관련, 매입자금 출처 등에 대한 의혹도 제기됐다. 용인지역 대규모 아파트 단지개발 사업에도 거래가 있었다는 제보도 이어졌다.

지난 2019년 한 시행사가 용인지역 내 아파트를 건설할 때 용적률이 상향 조정됐다. 이에 대해 주민들이 특혜라고 주장하며 주민들 스스로 자료를 수집, 감사원 감사을 청구했다.

 

 

 

17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청에서 경기남부경찰청 수사관들이 정찬민 국민의힘 국회의원의 용인시장 시절 비위 의혹과 관련해 일부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2021.2.17/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감사원 감사 결과 해당 아파트에서 355세대가 증가해 해당 시행사가 약 1043억원의 이익을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감사원은 관련 공무원 3명에 대해 징계를 요구했다.

정 의원은 그동안 총 7명의 역대 용인시장 가운데 유일하게 재판을 받지 않아 '무결점 시장'으로 불렸다. 이번 경찰 수사를 통해 무결점 시장 타이틀을 유지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되는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