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서울 오후 9시까지 106명 확진…전날比 24명 감소(종합)
21일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06명 추가로 나왔다.


21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기준 서울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06명이다. 현재까지 서울 누적 확진자는 2만7466명으로 늘었다.

전날(20일) 같은 시각 기준 신규 확진자가 130명인 점을 고려하면 하루 사이 24명이 감소한 셈이다. 다만 전체 검사 수가 줄어드는 주말 효과 영향도 배제할 수 없어 안심할 수는 없다.

서울시가 오후 6시 기준으로 발표한 신규 확진자 주요 발생원인을 보면 용산구 순천향대병원 관련 확진자가 7명 추가되면서 누적 서울 확진자가 174명으로 늘었다.

송파구 소재 학원 관련 확진자도 2명 이어져 누적 31명이 됐다. 구로구 소재 직장 관련 확진자도 1명(누적 16명) 추가됐다.

이 밖에 기타 확진자 접촉자 52명, 해외유입 4명, 타시도 확진자 접촉자 3명 등으로 파악됐다. 아직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신규 확진자는 29명이다.

한편 지난 일주일간 서울시 일일 신규 확진자는 150명(14일)→161명(15일)→258명(16일)→185명(17일)→180명(18일)→123명(19일)→130명(20일)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