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靑 "일상으로의 회복 위한 역사적 첫걸음"모두가 1호 접종자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김윤태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장, 이정선 시립서부노인전문요양센터 작업치료사와 대화하고 있다. 2021.2.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김현 기자,최은지 기자 = 청와대는 첫 백신접종을 시작한 26일 "대통령께서 신년사에서부터 강조하신 '일상으로의 회복'을 위한 역사적인 첫걸음"이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그동안 1호 접종자가 누구일지를 놓고 설왕설래가 있었지만 이제 의미를 둘 필요가 없어졌다"라며 "아시는 바대로 모두가 1호 접종자"라고 밝혔다.

이어 "광주의 보훈요양병원장, 대구의 부부의사, 부산 요양병원 간호사, 서울 노원구에 요양보호사, 대통령께서 오늘 접종상황 점검차 방문하신 마포보건소에서의 1호 접종자까지 모두가 1호 접종자라고 언론도 봐주고 계신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서울 마포구 보건소에서 윤태 넥슨어린이재활병원장(60)과 이정선 시립서부노인전문요양센터 작업치료사(32)가 접종을 받는 모습을 참관했다.

강 대변인은 "오늘 마포 보건소에서 김윤태 병원장이 첫 접종에 나서신 데는 이유가 있다"라며 "아시다시피 백신접종 대상에서 아동은 제외된다. 면역력은 아동이 성인보다 취약하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로부터 아동환자를 보호하기 위해서 어린이병원 종사자가 먼저 면역체계를 형성해야 할 필요가 있다"라며 "김 원장께선 이 점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오늘 솔선수범해서 접종을 자청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 원장 스스로 지금까지는 1년 넘게 진료에 소극적일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라며 "그러나 백신 접종 이후에는 보다 적극적이고 공격적으로 진료와 치료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떤 상징적인 한명이 아니라 우리나라는 전국의 보건소와 요양병원 및 시설 등지에서 국민들이 동시다발로 팔을 걷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을 한 김 원장과의 대화에서 "직원들, 의료진들이 평소에 재활 어린이 환자들을 치료하면서 혹시 감염될까, 안 그러면 내가 혹시 또 면역력이 있는 아이들에게 감염을 옮기게 될까 염려들이 있었을 텐데, 그 부분들은 조금씩 걱정을 덜하면서 더 가깝게 다가갈 수 있겠다"라고 물었다.

이에 김 원장은 "대통령님 말씀이 맞다"라며 "여태까지는 1년이 넘게 소극적이고, 아무래도 적극적으로 나서서 진료와 치료에 임하는 게 굉장히 어려움이 있었다. 백신을 맞고 나면 좀 더 적극적인 공격적으로 다시 진료와 치료를 할 수 있지 않겠나 그런 기대에 부풀어 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