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도 철원/화천/양구/인제
양구지역 대설피해 약 47㏊·34억 원지난 1일 적설량 41.5㎝ 기록한 해안면 지역에 피해 집중

지난 1일 대설로 인한 양구지역의 피해규모 잠정치가 4일 현재 피해면적 46.6㏊, 피해금액은 33억9천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의 대부분은 41.5㎝의 적설량을 기록한 해안면 지역에 집중됐으며, 국토정중앙면의 양돈농가도 적지 않은 피해를 입었다.

4일 현재 세부적인 피해규모 잠정치는 비닐하우스가 16.4㏊, 인삼재배시설 30㏊, 축사시설 0.2㏊ 등 피해면적이 총 46.6㏊이었고, 양돈농가는 돼지 30마리 매몰과 비육돈사 및 액비 저장조 붕괴 등의 피해를 입었으며, 이에 따른 피해금액은 33억9천만 원이었다.

이처럼 양구군 해안면의 피해규모가 큰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박영범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이 5일 해안면을 방문해 비닐하우스와 인삼재배시설의 피해현장을 직접 살펴보고 돌아갔다.

이 자리에서 조인묵 군수는 박 차관에게 주민들의 생업이 달린 문제이니만큼 빠른 복구를 위한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한편, 지난 1일 양구지역의 적설량은 5개 읍면 평균 22.8㎝를 기록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