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허경환 "50살이 될 때까지 미혼이면 김지민과 합치기로"
허경환©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개그맨 허경환이 "50살이 될 때까지 미혼이면 김지민과 합치기로 했다"고 밝혔다.


18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썰바이벌'에서는 '곁에 두기 더 힘든 남사친(남자사람친구)은?'이라는 주제로 밸런스 토크쇼를 펼친다. 이날 자리에는 허경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중학교 때부터 친했던 사연자와 남사친, 직장까지 함께 입사해 사연자를 굉장히 잘 챙겨줬다고. 계속해서 이어지는 남사친의 설렘 지수를 자극하는 행동에 MC들은 행복한 웃음을 감추지 못한다.

이내 남사친에게 마음이 생긴 사연자는 고백까지 하게 되는데, 그야말로 생각지도 못한 대반전의 연속에 MC들의 설렘은 곧 절규로 바뀐다는 후문. 박나래는 "짝사랑 전문가로서 더 괜찮은 남자 나타날 테니 마음 앓이 하지 말라고 말해주고 싶다"라고 진심 담긴 조언까지 전했다고.

이에 허경환은 등장부터 MC 김지민과의 핑크빛 설렘 기류를 일으킨다. 김지민과 50세 만기 결혼 보험(?)을 들었다는 허경환은 "50살 될 때까지 미혼이면 둘이 합치자는 말을 30대 초반에 했는데 어느새 50살이 다가오고 있다"라고 말했다.

자세한 이야기는 이날 오후 8시30분 방송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